"독일 감독 클린스만, 한국 K리그 경기 관찰에 도전하다!" "German coach Klinsmann challenges observing Korean K-League games!"

독일 감독 클린스만, K리그 경기 관전 중 극찬!

독일 축구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은 3개월 만에 한국 프로축구 K리그 경기를 관찰하기 위해 전북 현대와 강원FC의 경기를 지켜보았다. 경기 전에는 전북 어드바이저와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는 선수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는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에 체류한 기간이 짧다는 비판을 수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2018년부터 유료 관중 집계를 시작한 K리그1은 이번 시즌에는 단일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현재까지 176경기를 치른 이번 시즌의 평균 관중은 1만443명으로, 평균 관중 수 1만명 돌파에 성공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주말에는 30라운드 경기가 진행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K리그1 경기를 관전하며 로베르토 디마테오 전북 테크니컬 어드바이저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는 17일에도 다른 경기를 관전할 계획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최근 웨일스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A매치를 치른 후 한국에 들어와 K리그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독일 축구 감독 클린스만은 K리그 경기를 관찰하기 위해 대전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강원FC 경기에 방문했다. 경기 시작 전에는 전북 어드바이저 디 마테오와 이야기를 나누었고,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는 선수들에 대해 논의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방문은 여론의 비난에 대한 대응책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클린스만 감독은 17일에도 광주FC와의 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German coach Klinsmann rave while watching the K League game!

German soccer coach Jurgen Klinsmann watched the match between Jeonbuk Hyundai and Gangwon FC to observe the K-League match in three months. Before the match, he talked with the Jeonbuk advisor about the players who could be selected for the national team. This is interpreted as a result of accepting criticism that coach Klinsmann's stay in Korea was short.

K League 1, which started counting paid spectators in 2018, set a record for the most spectators in a single season this season. The average number of spectators this season, which has played 176 games so far, is 10,443, drawing attention to whether the average number of spectators will surpass 10,000. This weekend, round 30 will be played.

Jürgen Klinsmann watched the K League 1 match and spoke with Jeonbuk Technical Advisor Roberto DiMateo. He plans to watch another game on the 17th. Klinsmann recently came to Korea after playing A matches against Wales and Saudi Arabia and is watching K-League players.

German soccer coach Klinsmann visited Jeonbuk Hyundai and Gangwon FC in Daejeon to observe the K-League match. Before the start of the game, he talked to Jeonbuk advisor Di Matteo and discussed the players who could be selected for the national team. Klinsmann said the visit may be a response to public criticism. In addition, Klinsmann will watch the match against Gwangju FC on the 17th.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