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개막 후 5연승 달성! 황인범의 맨체스터 시티 입단에 팬들 열광" "Man City achieved five consecutive wins since the opening! Fans are enthusiastic about Hwang In-beom's joining Manchester City."

맨시티, 연승 행진과 새로운 선수 영입으로 흥분

맨시티는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웨스트햄을 3-1로 이겨서 개막 후 5연승을 달성했습니다. 엘링 홀란이 동점골을 넣은 후 알바레스와 실바가 골을 넣어 역전승을 거두었고, 홀란의 추가 골로 승리했습니다.

현재 홀란은 이번 시즌 7골로 득점 선두에 올랐습니다. 뿐만 아니라 맨시티는 즈베즈다와의 경기를 치렀으며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예정입니다.

또한, 맨체스터 시티는 카일 워커와 2026년까지 재계약한 것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워커는 6년 동안 맨시티에서 활약하여 15번의 우승을 경험하였으며, 지난 시즌에는 트레블을 이루기도 했습니다. 워커는 트로피를 더 많이 따고 경쟁하고자 맨시티와 함께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황인범은 맨체스터 시티로 입단하였습니다. 그는 그리스 올림피아코스에서의 활약으로 2022-2023시즌에는 40경기에 출전하여 팀의 핵심 선수로 인정받은 경력이 있습니다. 황인범은 다양한 유럽 클럽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즈베즈다에서 뛰고 나서 맨시티와 함께 챔피언스리그에서 경기를 할 예정입니다.

입단 인터뷰에서 그는 동료들과 함께 뛰며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새로운 팀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황인범은 매우 흥분되어 맨체스터 시티와의 챔피언스리그(UCL) 데뷔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뛸 수 있음에 기뻐하며, 맨시티전에서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또한 손흥민과 황희찬에게 맨시티에 대한 조언도 구했습니다. 그는 맨시티전이 자신의 생일날인 만큼, 승리하여 생일을 축하받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황인범은 이전 시즌에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와 유로파리그에서 경기를 했으며,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처음으로 경기를 치르게 될 것입니다. 황인범은 자신에 대한 압박감을 다룰 수 있으며, 맨시티전을 통해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Man City excited by winning streak and recruiting new players

Manchester City beat West Ham 3-1 in the fifth round of the Premier League in the 2023-24 season, winning five consecutive games since the opening. After Elling Holan equalised, Alvarez and Silva scored for the come-from-behind victory, with Holan's additional goal.

Now Holland is the leading scorer with seven goals this season. In addition, Manchester City played against Zvezda and will perform well in the Champions League this season.

Also, Manchester City have officially announced that they have re-signed Kyle Walker until 2026. Walker has played for Manchester City for six years and has won 15 championships, as well as a treble last season. Walker said he was ready to join Manchester City to win more trophies and compete.

Also, Hwang In-beom joined Manchester City. He has been recognized as a key player for the team in 40 appearances in the 2022-2023 season due to his performance at Olympiacos in Greece. Hwang In-beom has received love calls from various European clubs, but will play in the Champions League with Manchester City after playing for Zvezda.

In the interview, he said he wanted to play with his teammates and do his best, showing confidence that he could quickly adapt to the new team. Hwang In-beom is very excited and is waiting for his UCL debut against Manchester City. He is happy to play in the Champions League and has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show his skills against Manchester City.

He also asked Son Heung-min and Hwang Hee-chan for advice on Manchester City. He said he hopes to win and be celebrated as it is his birthday against Manchester City.

Hwang In-beom played in the Europa Conference League and Europa League in the previous season, and will also play in the Champions League for the first time. Hwang In-beom can deal with the pressure on him and vowed to show his ability through the match against Manchester City.

"독일 감독 클린스만, 한국 K리그 경기 관찰에 도전하다!" "German coach Klinsmann challenges observing Korean K-League games!"

독일 감독 클린스만, K리그 경기 관전 중 극찬!

독일 축구 감독 위르겐 클린스만은 3개월 만에 한국 프로축구 K리그 경기를 관찰하기 위해 전북 현대와 강원FC의 경기를 지켜보았다. 경기 전에는 전북 어드바이저와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는 선수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는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에 체류한 기간이 짧다는 비판을 수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2018년부터 유료 관중 집계를 시작한 K리그1은 이번 시즌에는 단일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세웠다. 현재까지 176경기를 치른 이번 시즌의 평균 관중은 1만443명으로, 평균 관중 수 1만명 돌파에 성공할지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이번 주말에는 30라운드 경기가 진행된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K리그1 경기를 관전하며 로베르토 디마테오 전북 테크니컬 어드바이저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는 17일에도 다른 경기를 관전할 계획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최근 웨일스와 사우디아라비아와의 A매치를 치른 후 한국에 들어와 K리그 선수들을 지켜보고 있다.

독일 축구 감독 클린스만은 K리그 경기를 관찰하기 위해 대전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 강원FC 경기에 방문했다. 경기 시작 전에는 전북 어드바이저 디 마테오와 이야기를 나누었고, 대표팀에 발탁될 수 있는 선수들에 대해 논의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방문은 여론의 비난에 대한 대응책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클린스만 감독은 17일에도 광주FC와의 경기를 관전할 예정이다.

German coach Klinsmann rave while watching the K League game!

German soccer coach Jurgen Klinsmann watched the match between Jeonbuk Hyundai and Gangwon FC to observe the K-League match in three months. Before the match, he talked with the Jeonbuk advisor about the players who could be selected for the national team. This is interpreted as a result of accepting criticism that coach Klinsmann's stay in Korea was short.

K League 1, which started counting paid spectators in 2018, set a record for the most spectators in a single season this season. The average number of spectators this season, which has played 176 games so far, is 10,443, drawing attention to whether the average number of spectators will surpass 10,000. This weekend, round 30 will be played.

Jürgen Klinsmann watched the K League 1 match and spoke with Jeonbuk Technical Advisor Roberto DiMateo. He plans to watch another game on the 17th. Klinsmann recently came to Korea after playing A matches against Wales and Saudi Arabia and is watching K-League players.

German soccer coach Klinsmann visited Jeonbuk Hyundai and Gangwon FC in Daejeon to observe the K-League match. Before the start of the game, he talked to Jeonbuk advisor Di Matteo and discussed the players who could be selected for the national team. Klinsmann said the visit may be a response to public criticism. In addition, Klinsmann will watch the match against Gwangju FC on the 17th.